남자의 자격 세상읽기

관심을 끌던 <남자의 자격> 합창단 편이 인기리에 막을 내렸다. 마지막 방송을 본 뒤 많은 시청자들은 감동적인 대단원에 대해 이야기꽃을 피웠다. 오합지졸에 가까웠던 불협화음의 합창단을 훌륭하게 지도해서 완벽한 조화를 연출한 박칼린에 대한 칭송도 뜨거웠다. 그의 리더십에 대한 발 빠른 입담들도 여기저기에서 들을 수 있었다.

이 현상을 어떻게 보아야 할까? 최근 예능프로그램의 두드러진 특징은 시간 남는 선남선녀나 ‘아저씨들’이 모여서 농담이나 하던 방식에서 열정과 노력을 통해 목표를 성취해 감동을 선사하는 방식으로 방향전환이 일어났다는 것이다. 물론 이런 변화는 특정하다기보다, 거의 모든 예능프로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무한도전> 역시 봅슬레이와 프로레슬링에 도전함으로써 일찌감치 이런 경향을 주도했다는 것을 상기할 필요가 있다. 표면적으로 생각한다면, 이들 프로그램에서 시청자들이 감동을 느끼는 까닭은 ‘사연의 세계’를 창조했기 때문일 것이다. <강심장> 같은 프로그램에서도 십대 아이돌이 나와서 고생했던 ‘옛말’을 하는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강심장>의 경우가 과거사에 대한 것이라면, <무한도전>과 <남자의 자격>이 보여주는 것은 지금 현재 참가자들이 만들어가는 ‘새로운 사연’이다.

도대체 이런 사연은 무엇일까? 한국 사회에서 사연의 창조는 곧 세계의 형상화를 의미한다.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사연의 세계는 민주주의의 원리이기도 하다. 사연은 기성의 질서를 통해 만들어진 위계를 재구성하고 세계에 대한 앎을 다르게 배치한다. 예를 들어서, <남자의 자격>에서 박칼린을 중심으로 만들어진 사연은 사회 현실에 대한 비판적 거리를 사연의 주체들에게 확보해준다.

서사를 만들어내는 것은 이런 맥락에서 중요하다. 묘사는 이런 서사를 만들어낼 수 없을 때 발생하는 것인데, 지금까지 예능프로그램은 묘사에 치중했지 서사에 별반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다. 그러나 어려워진 경제 현실과 계급상승에 대한 희망의 상실은 현실을 묘사하기에 급급한 예능프로그램에 대한 공감을 쇠퇴하게 만들었다고 하겠다. 실제로 <무한도전>이나 <남자의 자격> 같은 형식이 예능프로그램의 주종을 이루게 된 까닭은 열악한 한국의 방송제작 환경 때문이었다.

상대적으로 값싼 제작비로 비슷비슷한 프로그램들을 대량생산할 수 있다는 점에서 순식간에 엔터테인먼트의 효자종목으로 부상했던 것이다. 그러나 이른바 청년실업과 4000원 인생으로 대표되는 ‘불안정한 삶’의 사회는 예능프로그램조차도 마음 편히 즐길 수 없는 현실을 만들어낼 수밖에 없었다. 하루벌이에 쫓기는 ‘서민들’에게 예능프로그램은 ‘놀면서 돈 버는’ 계급에 대한 재현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

대중의 욕망을 비추는 거울이라고 할 수 있는 대중문화가 이런 변화를 눈치 채지 않을 수는 없다. 예능프로그램은 더 이상 농담하며 소일하는 ‘잉여인간’을 마음 편하게 보여줄 수 없게 된 것이다. 그만큼 현실은 심각해졌고, 그래서 이들 프로그램은 ‘예능감’에 충만했던 과거의 과장법을 버리고, 리얼리티 TV 형식을 채택할 수밖에 없게 되었다고 하겠다. 과연 이런 변화는 무엇을 암시하는 것일까? 한국 사회가 이제 중요한 분기점에 와 있다는 것이 아니겠는가. 지금처럼 ‘쥐들의 경쟁’만을 추구하는 방식으로 삶을 지탱할 수 없다는 공감이 서서히 일어나고 있는 중이라고 한다면 너무 섣부른 판단일까.

-----------
<경향신문>에 게재되었음.

덧글

  • 불타는 밀밭 2010/10/02 00:20 #

    저는 메말라 비틀어진 인간이라 그것들을 보면서 요즘은 티비에서 '감동'도 찍듯이 생산해 내고 있구나.... 라고 생각했습니다.
  • 섣부른판단은아니고 2010/10/02 00:33 # 삭제

    별 것도 아닌 아이의 미소 부풀려 팔아대는 장삿꾼 마인드
  • 분석요망 2010/10/02 00:35 # 삭제

    내가 이렇게나 조은~글보면서 깐죽거리는 것도 세상이 각박해져서 잉여들이 독이 올라 그런거라 생각하면 그뿐
  • 2010/10/02 01:16 # 삭제

    이택광씨는 경향신문에 올리는 칼럼을 블로그에 올리는 시간이 제각각인 것 같아요. 이 블로그에서 보고 경향신문 찾아 보면 없고 그런데, 경향신문에 칼럼 들어가는 날짜가 매주 토요일인가요?
  • ! 2010/10/02 01:30 # 삭제

    흥미롭네요...
  • ssy 2010/10/02 05:31 #

    교양은 드라마化, 드라마는 예능化, 예능은 리얼化. 한창 방송 일 할 적의 화두였습니다.
    그중 예능은 점점 '승부'와 '배틀'의 세계가(혹은 성공/몰락의 후일담) 아니면 될 수 없다는 얘기를 많이 했었죠.
  • shahryar 2010/10/02 10:17 # 삭제

    대한민국 평균이하(무한도전), 은초딩(1박2일) 등 바보연, 루저연 하는 모습이 이젠 리얼리티 쇼의 필수 요소가 된 듯 하고, 예전 할머니들이 연속극 속 악역을 연기하는 연기자를 향해 실제 분노의 감정을 품었던 것처럼 그 루저의 모습을 쇼 바깥의 현실세계에서도 기대하는 것이 최근 대중의 시선 아닐런지. MC몽의 병역기피의혹이나 타블로에 대한 디스, 슈스케2 도전자들에 대한 카더라 통신 등은 모두 루저, 비주류의 캐릭터와 리얼 세계에서의 모습 사이의 괴리 혹은 그 틈을 벌리려는 시도.
  • 2010/10/02 11:14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abc 2010/10/02 16:55 # 삭제

    교수님이 섣부른 판단인 것일 수도 있다고 보는 것처럼 저도 그게 아직 확실하지 않다고 느껴져요.
  • jung 2010/10/11 20:21 # 삭제

    남자의 자격이라는 프로그램을 보지는 않지만 인터넷만 들어오면 보이는
    남격 하모니 감동 어쩌구라는 제목만 봐도 질린다, 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