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현의 자유'라는 상식에 대한 도전 세상읽기

프랑스의 시사만평주간지 ‘샤를리 에브도’는 ‘성역 없는 풍자’를 날리는 것으로 유명했다. 이 주간지는 ‘풍자’의 대상으로 삼을 ‘성역’에 정치인들은 물론이고 종교지도자들도 포함시켰다. ‘성역 없는 풍자’는 근대 이후 계몽된 시민의 권리 중에서도 최상에 속하는 것이다. 일찍이 많은 사상가들이 앞다퉈 요구하고 옹호했던 권리가 바로 ‘표현의 자유’였고, 이 자유를 실현하고 있다는 척도로서 ‘성역 없는 풍자’에 대한 개인이나 사회의 개방성이 거론되곤 했다.

이런 관점에서 ‘표현의 자유’는 근대 문명의 원리로 간주되었고, 이를 억압하거나 배척하는 행위는 야만으로 규정되었다. ‘샤를리 에브도’ 사무실에 난입해서 만화가들을 살해한 알카에다를 자처하는 무장 괴한들의 행위를 야만이라고 부르는 서방 세계의 입장도 이런 원칙에서 크게 벗어나는 것처럼 보이지 않는다. 물론 모든 무장폭력은 문명을 파괴하는 야만적인 행위다. 이런 의미에서 샤를리 에브도에 대한 테러는 일고의 가치도 없이 비판 받아야 한다. 그러나 지금 “내가 샤를리다”라는 구호를 외치면서 사망한 만화가들에게 조의를 표하는 연대의 목소리는 테러의 폭력성을 규탄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표현의 자유를 용인하지 못하는 이슬람 근본주의자들에게 향해 있는 것처럼 보인다. 이 차이는 미세하게 보이지만 상당히 중요한 것이다.

역설적으로 “내가 샤를리다”라는 구호는 샤를리 에브도에 대한 테러가 일어난 그 원인을 드러내는 증상에 가깝다. 정작 이 구호에서 빠져 있는 것은 이번 테러를 촉발한 근본적인 문제 중 하나인 “누가 샤를리인가”라는 질문이다. 과연 “내가 샤를리다”라는 구호에 무슬림은 포함될 수 있는가. 무슬림이 “샤를리”이고자 한다면, 그는 세속주의를 용인해야 할 것이다. 마찬가지다. “내가 샤를리다”라고 주장하는 세속주의자가 무슬림을 “샤를리”로 인정하려면 종교적 신념을 존중해야 할 것이다. 딜레마가 여기에 있다.

샤를리 에브도가 평소에 주장해온 ‘성역 없는 풍자’는 이런 관용의 정신을 어떻게 구현하고 있었을까. 표현의 자유를 전면에 내세운 이 주간지는 ‘성역’에 대해 세속주의의 관점을 고수하는 입장에 더 가까웠다. 이 세속주의는 근본주의자에게 커다란 위협이었고, 따라서 주간지는 이슬람 세계에서 주도권을 쥐려는 무슬림 무장단체들에 ‘눈엣가시’였다. 이런 위협이 현실적이었기에 문제의 테러 사건이 일어나기 전 프랑스뿐만 아니라, 다른 유럽 국가에서도 샤를리 에브도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던 것이다.

내부적인 경제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세계화는 이주노동자들과 공존할 수밖에 없는 환경을 만들어 냈다. 결과적으로 공존은 이제 선택 사항이라기보다 필수 사항이다. 이런 조건에서 표현의 자유라는 근대적 원칙은 새로운 도전에 직면할 수밖에 없다. 원칙적으로 표현의 자유는 모든 이들에게 허락되어야 하지만 현실적으로 그런 것은 아니다. 우리 모두는 '같은' 인간이지만, 일상에서 차별과 배제는 항상 일어난다. 그 까닭은 현실에서 작동하는 권력 때문이다. 말하자면, 다 같은 표현의 자유라고 해도 권력의 유무에 따라 결과는 각기 다르다.

역사적으로 본다면, 표현의 자유는 사회적 약자에게 필요한 권리였다. 권력자에게 표현의 자유는 피곤한 것이다.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라는 우화에서 알 수 있듯이, 사회적 약자는 표현할 것이 있더라도 쉽게 표현하기 어렵다. 그러니까 표현의 자유는 약자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한 합리적인 장치였던 셈이다. 독일 철학자 칸트도 이런 맥락에서 이성을 공공적으로 사용하는 것, 쉽게 말해 언론과 학문의 자유는 무한하게 보장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표현의 자유는 화폐가치처럼 모든 것을 동일한 가치로 나누어서 평가하는 것이 아니라, 현실이 기울어진 운동장이라는 사실을 인정하고 약자의 목소리가 소외되지 않게 하기 위해 필요한 권리이다.

확실히 이번 테러 사건이 일어난 배경은 자유민주주의 체제에서 상식적인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는 관점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층위를 가지고 있다. 한국 역시 이런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는 생각을 떨칠 수 없다. 극우주의자들이 피해자를 자처하면서 무한한 표현의 자유를 주장하고, 혐오감에 근거한 테러 행위를 ‘애국’이라고 치장하는 일이 버젓이 일어나고 있는 한국의 상황은 프랑스의 비극이 소극으로 되풀이되고 있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
<경향신문>에 게재되었음.

덧글

  • 백범 2015/01/10 18:54 # 답글

    그렇다면, 김대중에게 존칭 안썼다고 자장면 그릇 날리거나, 주먹질, 맥주병 날리는 행동들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표현의 자유 부르짖는 자들이 왜 유독 김대중 비판에는 그 "표현의 자유"를 허용하지 않는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이슬람 비판하거나 마호메트에게 존경하지 않는다고 총질을 하는 것과, 김대중에게 존칭 안썼다고 자장면 그릇 날리거나, 주먹질, 맥주병 날리는 행동들의 차이점이 뭘까요???

    http://pds20.egloos.com/pds/201008/05/56/d0065056_4c5accf8a8a8f.jpg

    http://pds19.egloos.com/pds/201008/05/56/d0065056_4c5acd0d4d3f7.jpg

    http://pds26.egloos.com/pds/201405/09/94/a0200494_536bcb695efe6.jpg

    http://pds26.egloos.com/pds/201301/27/56/d0065056_51051852d3c60.jpg

    http://pds19.egloos.com/pds/201006/15/56/d0065056_4c1780ca839e2.jpg

    어디 이것 뿐일까요? 섬노예 문제에 철저하게 입다물거나 변호하는 짓거리부터 시작해서, 매번 약속이나 했다는 듯 보여주는 98% 몰표까지... 이런 점들은 어떻게 보시는지?
  • 수시렁이 2015/01/10 19:15 # 답글

    "과연 “내가 샤를리다”라는 구호에 무슬림은 포함될 수 있는가. 무슬림이 “샤를리”이고자 한다면, 그는 세속주의를 용인해야 할 것이다. 마찬가지다. “내가 샤를리다”라고 주장하는 세속주의자가 무슬림을 “샤를리”로 인정하려면 종교적 신념을 존중해야 할 것이다. 딜레마가 여기에 있다."

    1. 무슬림이 포함될 수 있다고 봅니다. 실제로 추모집회에 무슬림들도 더러 참가해 있다는 뉴스를 접했습니다.
    2. 글쓴이께서 있다고 생각하는 그 딜레마는 적은 수의 사람들(종교에 지나치게 매몰된 사람들)에 대해서만 성립한다고 봅니다. 먼저 무슬림이 샤를리이고자 할 때 발생한다고 보신 문제는 종교에 지나치게 심취한 사람에 한정해서 발생합니다. 그러니까 1번에서 말한 것 처럼 추모집회에 함께하는 무슬림들도 있을 수 있는 거겠죠. 세속주의자들이 무슬림을 샤를리로 인정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풍자 때문에 사람을 죽일 정도로 종교에 미친 소수의 무슬림을 제외하면 말이죠.

    하지만 실제로 저 테러 사건이 터진 것을 보면 이 소수에게 해당하는 딜레마도 무시할만한 문제가 아니긴 하네요. 이렇게 사건이 터지면서 앞으로 이 문제가 점점 소수에 해당하는 문제로 남지 않고 이슬람과 서방세계의 갈등이라는 구도로 점점 더 커지지는 않을지 좀 걱정이 됩니다.
  • 인형사 2015/01/11 06:02 # 답글

    세속주의자는 없으며 다만 신성함의 대상이 바뀌었을 뿐이지요.

    종교가 아니라면 국가가 되기도 하고, 가족이나 개인의 명예가 될 수도 있고, 아니면 세속화된 시대에서 가장 신성한 존재인 사랑일 수도 있겠지요.

    다른 사람이 신성하게 여기는 것을 자신이 신성하게 여기지 않는다고 해서 자신은 신성함과 무관하다고 착각하는 사람들이 많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